[언론보도] 울산 CCTV 관제요원들 “3년 초과 근무… 공무직 전환 안되면 파업”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울산 CCTV 관제요원들 “3년 초과 근무… 공무직 전환 안되면 파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공연대 댓글 0건 조회 158회 작성일 20-11-30 17:10

본문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조 울산지부와 CCTV관제센터 울산지회 5개 구·군 관제요원들은 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전문가협의회 구성과 관제요원의 공무직 전환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최지원 기자
 

울산지역 구·군 폐쇄회로(CC)TV 관제요원들이 각 지자체에 자신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파업하겠다고 엄포했다.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이하 노조)는 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5개 구·군은 관제요원 공무직 전환 문제를 해결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관제요원들은 24시간 4조 3교대로 근무하며 범죄 요소, 재난 상황 등을 가장 먼저 관찰·포착하고 경찰과 협업 등을 통해 사회적 불안 요소를 예방해왔으나 해마다 용역업체와 재계약을 하는 처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지 3년이 지났으나 관제요원들은 여전히 비정규직이다”며 “구·군청은 9월 중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하고 직접 고용을 결단하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대구, 경산, 경주, 경남 대부분 지자체에서 공무직 전환이 이뤄졌다”며 “울산 지자체가 전환을 결정하지 않으면 파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2일 오전 7시부터 48시간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벌일 예정이다. 울산 5개 구·군에는 84명이 근무하며 76명이 노조에 가입한 상태다.

이상길 기자


출처 : 울산제일일보(http://www.ujei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88 냉천빌딩 2층(냉천동 182번지)
전화 | 02-364-2271  팩스 | 02-365-2271(03735)
이메일 | cbnojo@daum.net

Copyright © 공공연대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Whalessoft.